[사진] 르포 만화 간담회 ‘만화, 르포를 만나다’ 단신

- 서찬휘(seochnh@manhwain.com)
『컬처밤』 편집장·대중문화 칼럼니스트



■ 관련 기사
3월 11일, ‘만화, 르포를 만나다’ 열린다 - 용산 참사 만화 <내가 살던 용산>을 중심으로


오른쪽부터 진행을 맡은 만화가 신성식, 만화 연구가 한상정, 만화가 김성희,
르포 작가 김순천, 만화가 김홍모, 만화가 유승하, 만화가 김수박, 만화가 앙꼬, 다큐멘터리 감독 공미연


지난 3월 11일 16시 서울 홍대 앞 만화 카페 ‘한 잔의 룰루랄라’에서는 용산 참사를 다룬 단편집 「내가 살던 용산」을 그린 만화가들과 만화 연구자, 르포 작가 및 다큐멘터리 감독들이 한 자리에 모여 ‘만화, 르포를 만나다’라는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자리에서는 르포라는 장르가 사회에 어떤 역할을 하는가를 비롯해 여섯 작가들이 어떤 취재 과정을 거쳐 작품을 그리게 되었는지, 만화라는 장르로 사회 현실을 표현한다는 것은 어떤 것인지, 르포 만화라는 장르가 형성된다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독자를 만나야 할 것인지, 일본·중국·프랑스어권 등 해외에서의 사례는 어떠한지 등 다양한 화두가 깊이 있게 거론되었습니다. 이날 풍경을 사진 속에 담아 보았습니다. [촬영 = 서찬휘]


(왼쪽) 만화 연구가 한상정 박사
(오른쪽) 우리만화연대 사무국장을 맡기도 했던 만화가 신성식
(왼쪽부터) 김홍모, 김순천, 김성희, 한상정
이날 자리에서는 작가들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취재하며 겪었던 이야기들이
진솔하게 흘러나왔다
르포의 정의에서 다른 방식의 르포 장르, 그리고 다시 만화로 표현하는 르포의 영역에 관한 토론이
깊이 있게 진행되었다.
이 프로젝트를 진행한 좌장 격인 만화가 김홍모
카페 '한 잔의 룰루랄라'를 메운 관중들
(왼쪽) 만화가 앙꼬 (오른쪽) 만화가 김수박




[알림] 이 행사는 시사 주간지 『시사IN』에서 후원했습니다.

[알림] 이 저작물은 CCL의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조항을 지키는 한 자유로이 복사·인용하실 수 있습니다. 추천, 펌질 및 소개 등을 적극 권장하나 복사할 때엔 글쓴이와 글 주소를 반드시 함께 기재해주시고 가능하면 복사한 곳에서 트랙백 또는 핑백을 걸어주세요.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